美 B-1B 폭격기 또 한반도 출격…北 “경거망동 말라”

- 3일 트럼프 대통령 亞 순방 개시 하루 앞두고 전격 전개
-“강원도 필승 사격장에서 가상 공대지 폭격훈련 실시”
- 北매체, B-1B 출격 비난…“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3~14일)을 하루 앞두고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2대가 2일 오후 한반도에 출격해 가상 공대지 폭격훈련을 실시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3일 “B-1B 2대가 어제 오후에 한반도 상공에 출격해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가상 공대지 폭격훈련을 했다”면서 “훈련을 마친 B-1B 편대는 우리나라 내륙을 관통해 서해상으로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B-1B 편대가 출동할 때 우리 공군 KF-16 전투기 2대가 출격해 엄호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3∼14일)을 앞두고 이뤄졌다.

[사진=연합뉴스]

군 소식통은 “B-1B 폭격기가 매월 1∼2차례 정례적으로 한반도에 출동하고 있다”며 “이는 북한의 핵·미사일을 억제하기 위해 한미 간에 합의한 전략무기 순환배치확대 조치 일환으로 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미 공군도 한국시간으로 지난 2일 B-1B 폭격기 2대를 한반도 인근에 전개했다고밝혔다. 훈련에는 일본과 한국 전투기가 함께 참여했다고 미 공군은 전했다.

미 공군은 “이번 훈련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현재의 어떠한 사건에 대응하는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B-1B 폭격기는 지난달 21일에도 출격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가 열린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 상공에 진입해 총 8분간 저공 선회비행을 하고돌아간 바 있다. 이번 B-1B 한반도 출격은 12일 만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 공화국을 핵으로 압살하려는 미제의 광란적인 위협·공갈 책동은 10월에 이어 11월에도 계속되고 있다”라며 “미제는 11월 2일 또다시 핵전략폭격기 B-1B 편대를 남조선 지역 상공에 은밀히 끌어들여 우리를 겨냥한 기습핵 타격 훈련을 벌여놓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제가 핵 전략자산들을 연이어 들이밀어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아보려고 최후 발악하고 있지만, 그에 놀랄 우리 군대와 인민이 아니다”라며 “미제 호전광들은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통신은 “미제 공중비적들은 일본 오키나와 주변 상공을 거쳐 비행하다가 남조선지역 제주도 상공에서 조선 동해 상공으로 방향을 바꾼 후 미 공군과 괴뢰 공군 전투기들의 엄호 밑에 상동 사격장 상공에 날아들어 우리의 중요 대상물들을 타격하는것으로 가상한 핵폭탄 투하 훈련을 감행했다”며 B-1B 편대의 구체적인 비행경로를 공개하기도 했다.

중앙통신의 보도는 B-1B 한반도가 2일 한반도에서 훈련했다는 미 공군의 공식 발표가 보도되기 전인 이날 새벽 나왔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갖춘 전략무기다.

최대 탑재량이 B-52와 B-2보다 많아 기체 내부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t에 달한다. 한 번 출격으로 대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다.

최대속도가 마하 1.2로, B-52(시속 957㎞), B-2(마하 0.9)보다 빨라 유사시 괌 기지에서 이륙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할 수 있다. 고속으로 적 전투기를 따돌리고 폭탄을 투하하는 데 최적화된 폭격기라는 평가를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