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매스터 “北 더 고립시켜 전쟁없이 핵 해결해야”

-“트럼프, 주변국에 北 더 제재 강조”
-외교적 해결 강조…대북 군사 옵션도 배제 안 해
-“北, 한ㆍ미ㆍ일 뿐 아니라 중ㆍ러에도 분명 위협”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북핵ㆍ미사일 도발과 관련 “북한 정권을 더욱 더 고립시켜 전쟁 없이 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대북 군사 옵션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하루 앞둔 이날 백악관에서 순방 5개국 11개 언론사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외교가 우리의 주요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북 제재ㆍ압박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역내 국가들이 유엔(UN) 제재 결의에 구속되지 말고 자유롭게 북한 정권을 더욱 제재해 김정은 등 북한 정권 수뇌부가 비핵화 외에는 옵션이 없으며,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중단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알도록 하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왼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

또 “북한이 노예 노동과 대사관을 이용한 이른바 비즈니스, 불법적 네트워크 등을 통해 유엔 제재를 피하고 석탄 등을 밀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중요한 것은 북한 정권에 대한 경제ㆍ외교적 고립을 계속해 정권 수뇌부에게 대량살상무기(WMD)를 추구하는 것이 북한을 더 안전하지 않게 하며, 비핵화를 시작하는 게 이익이라는 점을 깨닫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가안보라인 수장인 맥매스터 보좌관은 30분간의 인터뷰에서 ‘전쟁 없는 북핵 위기의 해결’을 수 차례 언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 등 역내 국가들의 경제ㆍ외교적 압박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다만 대북 군사 옵션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국가들과의 공조 속에서 군사적 노력 가능성에 대해 대화하지 않는 것을 무책임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이 매우 중대한 만큼 군사력은 고려해야만 하는 옵션”이라며 배제하지 않았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특히 “그 주제(대북 군사 옵션)가 반드시 (정상회담의) 의제가 돼야 한다”며 “그 이유는 불량 정권의 행실과 김정은이 한국과 일본 등 미국의 동맹들 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등에도 분명히 위협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방어할 준비가 돼있어야 하므로 정상들이 북한의 침략적 행위에 대응하도록 그 의제를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며 “우리는 이 문제를 군사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