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가톨릭 신자됐다..세례명 ‘하상 바오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천주교 세례를 받고 카톨릭 신자가 됐다.

3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안 대표는 지난달 11일 국회 경당(사제가 상주하지 않는 성당)에서 서울대교구 직장사목국 국회전담 사제인 백충열 신부가 집전한 세례성사를 받았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세례명은 성(聖) 정하상 바오로를 본받아 ‘하상 바오로’로 했다. 대부는 오유방 변호사가 맡았다.

서울대교구 관계자는 “안 대표가 지난달 31일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자리에서 세례 사실을 밝혔다”며 “염 추기경께서 ‘성인들의 모습을 본받길 바란다’고 안수기도로 축복하며 성경과 묵주를 선물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대학 재학 시절 가톨릭 학생회에서 활동했다.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도 가톨릭 단체에서 봉사하다 만났다.

학창시절 종로구 혜화동성당에서 세례성사를 위한 교리는 이수했으나 세례성사는 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