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중단 日 애완로봇, 12년만 부활 이유는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일본 전자기기업체 소니가 12년 전 중단했던 인공지능(AI) 애완견 로봇 사업을 재가동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소니는 지난 1일 일본 도쿄에서 발표회를 열고 신형 애완견 로봇 ‘아이보(aibo)’를 내년 1월 1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1999년 소니사는 세계 최초의 가정용 애완로봇 아이보를 출시해 누적 15만대 이상을 판매했다.

하지만 2006년 무렵 소니의 실적이 악화되면서 아이보를 비롯한 가정용 로봇사업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이렇게 아이보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듯 했으나 12년 만에 보다 업그레이드 된 성능으로 부활하게 됐다. 

[사진=NHK 캡처화면]

새롭게 출시되는 아이보는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주인과 기본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더 나아가 눈동자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탑재해 빛의 세기나 색상 등으로 감정도 표현한다. 사용자 명령을 일방적으로 받아들이기만 하는 게 아니라, 먼저 능동적으로 교감을 시도하기도 한다.

신형 아이보의 가장 큰 특징은 주인과 상호작용을 통해 데이터를 쌓고, 이를 학습하면서 각 로봇이 저마다 개성을 지닌 개체로 고도화된다는 점이다. 학습 과정을 거치면서 인지능력도 더욱 고도화된다고 소니 측은 설명했다.

가격은 19만8000엔(약 194만 원, 부가세 별도)이다.

이날 발표회에서 히라이 카즈오 소니 사장은 1년 반 전부터 신형 아이보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최근 네트워크 환경 및 AI 기술 수준이 크게 향상되면서 소니가 아이보 재생산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이보가 대중적으로 보급될 만한 기술적 기반이 갖춰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NHK 역시 일본에서 AI를 활용한 가정용 제품이 속속 등장하는 흐름에 발맞춘 것으로 분석했다.

이미 미국의 아마존과 구글은 음성명령으로 가전제품을 조작하는 AI 스피커 개발을 주도해나가고 있다. AI를 탑재한 가정용 제품을 빠르게 내놓지 않으면, IT 공룡기업들에 시장을 뺏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소니를 움직이게 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보는 단순히 애완견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라, AI를 활용해 가정 내 전자기기를 제어하기도 한다.

다만 아이보의 성공을 점치긴 어렵다. 초기 모델이 등장한지 20년 가까이 지나면서, 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진 데다 소비자 눈은 더 높아진 탓이다. 이 점을 의식한 듯 소니사 역시 생산량 목표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