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해외지역별 잇단 론칭

영국 등 글로벌 판매 확대 총력 

쌍용자동차는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수출명 뉴 렉스턴)을 해외시장에 잇달아 론칭, 글로벌 판매 확대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9월 G4 렉스턴 유라시아 대륙횡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해외시장에 처음으로 G4 렉스턴을 선보였다. 이후 영국을 시작으로 국가별 론칭 행사 및 미디어 시승행사를 연달아 개최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에 돌입했다.

쌍용차 영국대리점은 지난 9월 제27회 블레넘팰리스 국제승마대회(SsangYong Blenheim Palace International Horse Trials)를 공식 후원하며 G4 렉스턴을 영국시장에 처음 공개했고, 지난달 중순 버밍엄(Birmingham) 인근 웨스턴 파크(Weston Park)에서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달 영국 버밍엄 인근 웨스턴 파크에서 열린 미디어 시승행사에 전시된 G4 렉스턴의 모습. [제공=쌍용차]

또 쌍용차는 지난달 불가리아 소피아(Sofia) 모터쇼와 페루 리마(Lima) 모터쇼, 베트남 국제모터쇼에서 G4 렉스턴을 론칭하는 등 현지 모터쇼에도 적극 참가해 호평받은데 이어 뉴질랜드, 이탈리아, 헝가리, 칠레 등으로 해외지역별 론칭을 이어갈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유라시아 대륙횡단을 통해 G4 렉스턴의 내구성과 상품성이 입증된 만큼, 해외시장에서의 관심이 뜨겁다”며 “해외지역별 론칭을 통한 시장다변화는 물론 현지 마케팅 강화를 통해 판매를 확대하고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림 기자/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