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가로수길 ‘재규어랜드로버 스튜디오’ 9일 재오픈

- 고객 체험 프로그램 강화…크리스마스 연말연시 이벤트도 진행
- 재규어ㆍ랜드로버 고성능 라인 모델 전시 및 상담 진행
- 오는 11일 ‘내숭 이야기’ 한국화가 김현정 작가 초대 행사도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재규어랜드로버 스튜디오’를 9일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지난 9월 첫 선을 보인 재규어랜드로버 스튜디오는 두 달간 방문객이 1만5000명을 돌파하며 가로수 길의 랜드마크로 자리를 잡았다.

이번에 새 단장을 해 재개장을 한 재규어랜드로버 스튜디오는 재규어와 랜드로버만의 브리티시 헤리티지를 한껏 강조했다.


1층에는 82년 동안 이어져온 재규어만의 고유한 감성을 경험할 수 있는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재규어 XJ와 재규어의 레이싱 헤리티지를 담고 있는 스포츠카 재규어 F-TYPE, 그리고 ‘2017 세계 올해의 차(2017 World Car of the Year)’와 ‘2017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2017 World Car Design of the Year)’으로 동시에 선전된 퍼포먼스 SUV 재규어 F-PACE를 전시한다.

또 방문 고객에게는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등 재규어와 랜드로버의 다양한 라인업을 시승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상담 및 계약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재오픈에서 가장 크게 변화한 점은 방문객들이 즐길거리가 풍성해졌다는 것이다. 재규어의 퍼포먼스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포토자판기가 설치됐다. 또 재규어랜드로버의 다양한 모델 중 나만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차량을 매칭해보고 기념품으로 해당 차종 스티커도 받을 수 있는 ‘나만의 스타일 카 ATM’ 등도 준비됐다. 연말연시를 맞아 크리스마스 해시태그 이벤트와 ‘2018년 무술년 기념 위시본 팔찌 증정’ 이벤트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11일에는 지하 1층 갤러리에 김현정 작가를 초대해 작가와 직접 만나보고 사인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젊은 작가로 손꼽히는 김현정 작가는 동양화를 기반으로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운 내숭녀의 발칙한 모습을 그린 ‘내숭 이야기’ 시리즈를 통해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많은 고객들이 스튜디오를 통해 재규어랜드로버만의 특별한 감성과 즐거움을 체험하는 특별한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