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랭킹 37위 완파…“어려운 경기였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4위·삼성증권 후원)이 세계랭킹 37위인 안드레이 루브레프(러시아)를 꺾고 남자프로테니스(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천 달러) 4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A조 2차전에서 루블레프를 3-0(4-0 4-1 4-3<7-1>)으로 완파했다. 

[사진=밀라노/AP 연합뉴스]

전날 데니스 샤포발로프(51위·캐나다)를 3-1로 꺾은 정현은 2승을 거둬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이 대회는 21세 이하 선수들 가운데 세계 랭킹이 높은 8명이 모여 치르는 대회로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4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정한다.

출전 선수 8명 가운데 가장 먼저 4강 진출을 확정한 정현은 “점수로만 보면 쉽게 이긴 것 같지만 어려운 경기였다”며 “루블레프와 한 번 대결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서로 잘 아는 편인데 매 포인트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ATP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와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 대회는 실험적인 경기 규칙이 도입돼 매 세트 4게임을 먼저 가져가는 쪽이 승리한다. 또 40-40에서도 듀스 없이 다음 포인트를 따내는 쪽이 그 게임을 이기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