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인증서류 오류 7개 모델 자발적 판매 중단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BMW 그룹 코리아는 9일 현재 국내에서 판매 중인 M4, M6 등 7개 모델에 대해 ‘자발적 판매 중단’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 측은 “이번 자발적 판매 중단 결정은 정부 당국이 밝힌 인증 서류 상의 오류 때문”이라면서도 “해당 서류는 대부분 2012년부터 2015년초 사이에 인증을 받고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차량과 관련된 것으로 과거 수입 절차를 위해 제출한 서류에서 미비점이 발견된 것일 뿐, 차량 자체의 운행, 안전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나아가 “해당 차량은 한국과 유럽 또는 미국의 기술적 기준과 배출가스 관련 규정을 모두 충족하고 있어, 기존 차주들은 안심하고 차량을 운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사안은 한국 시장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해당 모델들은 한국 이외 다른 시장에서는 아무 제약 없이 판매되고 있다”며,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서류를 보완해 판매를 재개하거나 그 밖의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