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모두 역대 3분기 최대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넥슨이 한국,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서 선전하면서 역대 3분기 중 사상 최대치의 실적을 기록했다.

10일 넥슨은 올 3분기 매출 6151억원, 영업이익 2312억원을 기록, 3분기 기준 사상최대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36%, 39% 성장한 수치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8559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1조9358억원)에 육박했다.

중국 시장 등 해외 주력 시장에서 선전한 점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올3분기 해외 매출액은 374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2% 늘었다.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를 중심으로 한 장수 효자 게임이 실적을 이끌었고 ‘진ㆍ삼국무쌍, 언리쉬드’ 등의 모바일 게임도 힘을 보탰다.

국내 시장 성장세도 두드러진다. 국내 시장에서는 전년동기 대비 약 29% 성장한 240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피파 온라인3’의 업데이트와 ‘다크어벤저3’, ‘액스’등이 새로 출시된 점이 영향을 미쳤다.

모바일게임도 ‘파죽지세’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모바일게임 매출은 13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0% 성장,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편, 넥슨은 이날 실적발표와 함께 캘리포니아 소재의 모바일 게임 개발사인 ‘픽셀베리 스튜디오(Pixelberry Studios)’를 인수, 서구권 모바일 사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픽셀베리 스튜디오는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분야의 선두 주자로 많은 여성 유저층을 확보하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앞으로 넥슨은 새로 인수한 ‘픽셀베리 스튜디오’를 통해 서구 모바일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것“이라며 ”‘오버히트’, ‘피파 온라인 4’ 등의 신작으로 유저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세정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