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신모델 출시

- 세계 최초 세탁 및 건조 가능 벽걸이 드럼세탁기
- 3.5kg으로 용량 확대, 건조 기능 신규 채용
- 풀터치 디스플레이, 터치 오픈 도어 등 사용자 편의성 제고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동부대우전자는 세계 최초로 벽걸이 드럼세탁기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동부대우전자의 벽걸이 드림세탁기 ‘미니’는 기존 대용량 드럼세탁기 대비 6분의 1 (550 x 650 x 324㎜) 크기로 벽면에 부착해 공간효율성을 높였다. 허리를 굽히지 않고 세탁물을 넣고 꺼낼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미니는 기존 제품 대비 세탁용량을 17% 늘려 3.5㎏ 세탁이 가능해 한번에 셔츠 6벌까지 세탁할 수 있다. 풀터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6가지 세탁모드, 헹굼 횟수 추가, 건조 등 제품 주요기능을 사용자가 손쉽게 제어 할 수 있게 했다.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Mini)’ 건조겸용신모델(모델명 DWD-35MCRCR)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Mini)’ 세탁전용 신모델(모델명 DWD-35MCWC)

직경 43㎝ 크기의 대형 투명 도어를 채용, 작동 중 세탁물 확인이 가능하고, 전자식 버튼 방식으로 손쉽게 문을 열 수 있다.

건조겸용 모델은 1.5㎏ 용량 건조기능을 신규로 채용해 세탁부터 건조까지 모두 가능하다. ‘에어리프레쉬’ 기능을 적용해 열풍을 통해 미세먼지, 옷감에 밴 냄새 뿐만 아니라 유해세균까지 살균할 수도 있다.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Mini)’ 신모델 [제공=동부대우전자]

세탁전용 모델은 ‘오가닉 세탁코스’ 를 추가 적용해 옷감 손상이 우려되는 고급 아기옷 등을 별도로 세탁,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섭씨 95도 고온 세탁수로 삶고 헹굼하는 ‘삶음코스’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서 인증하는 살균마크(S마크)를 획득하는 등 안정성을 확보했다. 니트나 울 등 고급소재 의류도 ‘섬세세탁’을 통해 옷감 손상 없이 세탁할 수 있으며, 1인 가구를 겨냥해 15분 만에 세탁하는 ‘스피드업 코스’도 추가했다.

디자인적인 면에서도 곡선미와 불륨감을 강조한 도어 일체형 디자인에 히든 LED 디스플레이와 크롬 테두리를 적용한 투명 도어를 채용해 견고하고 우아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는 3.5㎏ 용량으로, 건조겸용 그래비티 실버와 세탁전용 크림화이트 2개 모델이 출시된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미니는 제품 차별성을 인정받아 국내에서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중국에선 세탁기 시장 10대 리딩상품으로 선정된 신개념 제품”이라며 “이번에 용량을 확대한 신모델 출시를 통해 올해 안에 누적판매 20만대를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