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지원 “안철수, 요즘엔 내 말 안듣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언급했다.

9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한 박 의원은 유시민 작가·박형준 교수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JTBC ‘썰전’]

이날 방송에서 박 의원은 최근 안철수 대표의 발언 논란과 유성엽 의원의 반박 등 갈등에 대해 “안철수 대표 말이 왜곡되게 보도는 됐다. 하지만 구실을 준 것도 세련되지 못한 정치를 한 것이다. 유성엽 의원이 당 대표에 대해 왜 그러느냐고 말할 수 있다. 그게 민주정당이다. 당대표가 소통하는건 좋은데 정면으로 박아버리니 문제가 커지는거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국민의당 분당설에 대해 박 의원은 “내가 안철수 대표를 제일 도와준 사람이다. 그 전에는 내 말을 90% 이상 들었는데 요즘엔 안 듣는다. 그래도 나하고 제일 얘기를 많이 한다. 내가 한번 세게 비난했더니 또 연락 안한다. 외국에서 돌아오면 봉합해야죠”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남도지사 출마에 대한 질문에 “난 전남도지사 출마를 선언 안 했는데 다른 분들이 모두 그러시더라. 부정은 하지 않는데 이렇게 말해주면 굉장히 좋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