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노조, 홍종학 인사청문회 ‘정치권 대승적 판단’ 촉구

- 장관없는 부처 ‘이제 그만’…“중기·소상공인·청년 먼저 생각해야”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공무원노동조합은 10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정치권이 대승적 판단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중기부 공무원 노조는 홍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언제까지 중소벤처기업부를 장관 없는 부처로 남길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홍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쪼개기’ 증여, 학벌주의 발언 등 야당의 질타를 받았다.

공무원 노조는 이와관련, “야당이 후보자 자녀 증여 문제 등을 근거로 장관인준을 반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 노조는 국가와 청년의 미래보다 당리당략을 앞세우는 정치권에 대해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에서 부로 승격한 신생기관”라며 “정부기관이 새롭게 신설되어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문제들이 해결되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최종적으로 책임을 지고 결단력을 발휘할 수 있는 조직의 수장인 장관이 100일이 지나도록 계속 임명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장관이 공석인 상황에서 누가 조직의 비전과 목표를 확정지을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새로 태어나 소중하게 돌봐야 될 아기를 황야에 내치고 나몰라라 하고 있는 것 같은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상황이 바로 지금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후보자 개인의 사적인 흠결보다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그리고 수많은 청년들의 미래를 먼저 생각하는 대승과 상생의 판단을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