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북 경제 더 압박해야”-시진핑 “평화적 해결” 온도차

-“미중,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 견지할 것”
-미중, 2500억달러 투자무역협정 체결
-트럼프 “무역왜곡 해결해야” vs 시진핑 “협력 필요성”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중 양국이 함께 압박과 견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9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양국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일치단결해 인류가 직면한 위험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시 주석은 우리의 공통된 약속, 즉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약속을 논의했고 우리는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고 언급했다.

[사진제공=EPA]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실천하는 데 동의했고, 북한이 무모하고 위험한 길을 포기하기 전까지 경제적 압박을 키우는 데 합의했다”면서 “모든 국가가 대북 대응 노력에 참여하고 금융 분야에서 대북 관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함께 손을 잡으면 북한의 해방과 자유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전세계에 북한은 엄중한 위협이고 이는 우리가 함께 노력해야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도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고, 안보리 결의를 엄격하고도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면서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견지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은 건설적이며 앞으로 미중간 대국 관계의 협력 방향도 결정했다. 상부상조 관계인 미중 간의 상호 협력은 미·중 양국의 근본적인 이익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양국과 세계의 기대에도 부합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때부터 목소리를 높인 미·중 무역 불균형 문제에 대해서도 짚고 넘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시 주석은 과거 미·중 무역 상황을 토론한 바 있으며 절실한 행동을 취해 중국 시장 진입 문제 등 무역 왜곡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더 많은 미국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진입해 경쟁할 수 있게 해야하며 미국기업의 지적 재산권 보호에 주력할 것이다. 미·중 관계가 매우 중요하며 우리가 방금 체결한 협정은 미국에 거대한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상부상조’ 관계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이 2500억 달러(279조원 상당)에 달하는 투자무역 협정을 체결했는데 이는 미중 양국 국민에게 경제 분야에서 큰 이득을 가져올 것”이라면서 “미중 간 이견이 있는 것은 이상하지 않으며 제일 중요한 것은 통제 및 관리하는 데 있다. 서로 주권과 영토, 사회제도를 존중하고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찾는 것) 및 협력을 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시진핑 회담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FT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서 성대한 대접을 받고 양국 기업이 대규모 계약을 체결했지만 최대 의제인 북핵문제와 무역 불균형에서는 실질적인 진전을 얻기 힘들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