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찍은 유권자 82% ‘다시 대선해도 트럼프’”

지난해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권자들의 대다수가 만약 대선을 다시 치러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던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모닝컨설트에 의뢰해 지난달 26~30일 유권자 1천99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찍었던 응답자의 82%가 대선을 다시 해도 트럼프 대통령을 투표하겠다고 답했다.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에 도전해 가상의 민주당 후보와 맞붙었을 경우를 상정하면 이들 트럼프 지지자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을 찍겠다는 비율은 76%로 약간 떨어졌다.나머지 8%는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고 답했고 16%는 결정을 유보한 부동층으로 남았다.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상대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후보의 경우 당시 그를 찍었던 응답자의 78%가 다시 클린턴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같은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에 도전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가상의 민주당 후보 중 누구를 선출할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을 10%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응답자의 36%가 트럼프 대통령을 찍겠다고 밝혔지만, 46%는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부동층은 18%였다.

다만 이는 민주당 후보를 특정하지 않아 개인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 등이 반영되지 않은 것이므로, 현재 민주당 유력 차기 후보군으로 꼽히는 엘리자베스 워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구체적 인물을 집어넣으면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충성도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주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4년임기를 제대로 마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드러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