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가격’ 정조국, 3G 출장정지 벌금…내년 개막전도 못 뛴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원FC 간판 공격수 정조국이 상대방을 팔꿈치로 가격해 내년 시즌 개막전까지 출장할 수 없게 됐다.

9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었다. 지난달 29일 수원과의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때 상대 선수의 얼굴을 가격한 정조국에게 3경기 출장정지와 벌금 300만원 징계를 내렸다. 
  

정조국이 상대선수 가격하고 난 후 옐로카드 받는 모습 [사진=네이버TV ‘SPOTV’ 영상 캡처]

상벌위는 정조국의 행동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정조국은 가격 후 퇴장에 따른 2경기와 출장정지 1경기가 추가되면서 내년 시즌 1라운드까지 뛸 수 없게 됐다.
 
한편, 정조국은 지난 29일 수원과의 경기에서 전반 40분 수원 이종성의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