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산물 수출브랜드 ‘케이 피시’ 미국 시장에 첫선

“한국 수산물의 진가를 확인하세요”

한국 수산물의 수출 확대를 위한 ‘케이 피시(이하 K·FISH) 브랜드 출시행사’가 9일 베버리힐스에 위치한 워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개최됐다.

K·FISH란 한국 해양 수산부가 한국 수산식품으리 해외 인지도 향상 및 수출 시장 확대를 위해 추진 중인 수산물 수출 통합 브랜드다. 엄격한 품질검사와 관리 규정을 통과한 수산물에 한해서만 명칭 사용이 허락된다. 올해 11월 현재 한국을 포함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등 총 36개 국가에 상표권이 등록돼 있으며 러시아, 베트남 등 16개 국가에서는 상표 출원절차가 진행중이다. K·FISH 적용 대상 수산물은 한국이 자랑하는 활넙치, 전복, 김, 해삼, 굴, 홍게살, 어묵, 오징어, 붕장어, 참치, 그리고 마른미역 등 11개 품목이다.

9일 행사는 다수의 미 현지 언론을 초청해 K·FISH 브랜드와 품목 그리고 해당 상품의 활용방법을 설명하고 해산물 요리 전문가 케리 헤프넌이 직접 한국산 넙치를 사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한국 해수부 관계자들은 “앞으로 미국 현지 마케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수출상담회를 진행해 한국 수산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며 “홀푸드 마켓이나 스프라우츠 마켓 등에도 한국 수산품을 입점시켜 판촉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은 한국의 수산물 수출 3위 국가로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연평균 수출액이 5.1%씩 증가할 만큼 꾸준히 성장해 왔다. 특히 LA의 경우 한국을 제외하면 가장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어 수요확보는 물론 K·FISH 판매망 확대 및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최적의 장소로 평가되고 있다.
황유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