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입마개 안했다고 주인 폭행한 가해자 자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반려견에게 입마개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에게 폭행을 가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0일 늦은 새벽 피해자 A 씨의 남자친구 B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건이 정리되어 글을 올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사건의 피의자가 자수하여 제 여자친구의 바람으로 대화를 나누게 되었다고 한다.”라며 “피의자는 범행 후 집에 돌아가 자신의 행동에 후회하였다고 한다. 자신의 범행 사실을 전부 시인하였으며 처벌을 받게 되어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용서를 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 씨가 처벌은 원하지 않는다며 “제 여자친구는 자수한 순간부터 (선처를) 생각했고, (사과에서) 진심이 느껴졌기에 처벌 없이 선처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피의자에 대해 “해당 피의자는 개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이었다. 20년 전 개에게 손가락을 물려 절단을 해야 할 수도 있는 상황까지 갔던 사람이다. 지금까지 소형 견조차 무섭게 느꼈다고 한다. 이 말을 듣고 여자친구는 피의자의 행동과 개 혐오를 하는 사람들을 좀 더 이해하게 되었다고 한다”라며 “하지만 한가지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그분은 지금까지 수많은 개와 마주쳤지만, 이번에 견주에게 폭력을 행하였듯이 현재 개 혐오로 확산하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에 힘을 받아 자신의 그간 스트레스를 죄 없는 이에게 풀었다는 점이다. 또한 만약 동일한 상황에서 남성인 제가 개를 컨트롤하고 있었다면 화가 나더라도 그것이 행동으로 옮겨지지는 않았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