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인천지역 지구대에서 총상 입고 숨져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경찰관이 지구대 휴게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남동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1시 18분께 모 지구대 소속 A 경위(49)가 지구대 휴게실에서 머리와 코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해했다. 그러나 A 경위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동료 경찰관은 “순찰근무를 위해 A 경위를 찾아 휴게실에 갔는데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어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A 경위 소유의 38구경 권총과 발사된 탄두가 발견됐다. 당직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 총기와 실탄을 휴대하게 돼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 경위는 동료 1명과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근무하는 당직에 투입됐으며 전날 오후 11시께 대기근무를 하고자 지구대 휴게실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동료 경찰관은 신고접수 창구에 있었다. 다른 동료 7∼8명도 이곳에서 신고업무를 처리하거나 당직을 교대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유족들은 A 경위가 평소 힘들다는 말을 자주하고 우울증도 앓아서 병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탄환이 발사된 흔적 등으로 미루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이날 A 경위의 시신을 부검 의뢰해 사인을 밝힐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