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김장겸 MBC 사장 해임결의안 처리 13일로 또 연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결의안 처리를 오는 13일로 다시 연기했다.

방문진 이사진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방문진 사무실에서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오는 13일 오후 2시 이사회를 다시 열어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전체 이사 9명 중 여권 측 5명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지난 2일 이사장직에서 해임된 고영주 이사와 세미나 참석을 위해 출국한 야권 측 이사 3명은 불참했고 김장겸 사장도 나오지 않았다.

10일 오후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김장겸 MBC 사장의 해임안 논의를 위한 이사회에 이진순 이사가 참석하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전 이사장, 야권 추천 이사 3명은 참석하지 않았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방문진 이사회는 애초 지난 8일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결의안을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김 사장의 불출석과 야권 이사들의 출장으로 회의를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이완기 이사장은 김장겸 사장이 소명서를 제출했지만 직접 소명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며 야권 측 이사가 한 사람이라도 있는 상태에서 회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본다고 재연기 사유를 밝혔다.

방문진 이사회는 오는 13일 이사회에서는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반드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