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욕구 해소하려…여대생에 ‘스타킹 잉크 테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적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여대생들을 상대로 다리에 검은 액체 구두약을 뿌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0일 재물손괴 혐의로 A(35) 씨를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 씨는 지난달 12일부터 26일까지 5차례에 걸쳐 부산대에서 치마와 스타킹을 착용한 여대생 다리에 액체 구두약을 몰래 뿌리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부산대 대나무 게시판 화면 캡처]

경찰에 따르며 A 씨는 “구두약을 뿌리면 여학생들이 깜짝 놀라는 데 쾌감을 느꼈고 피해 여대생들이 화장실 등에서 버린 구두약 묻은 스타킹을 주워갔다”고 전했다.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해 지난 2주간 부산대 안팎의 폐쇄회로(CC)TV 150여 대의 영상을 정밀 분석해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 씨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비슷한 피해 사례가 있는지도 살피고 있다.

한때 부산대 대나무숲 게시판에는 이 남성에 대한 피해자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와 주의를 환기 시키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