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美 보호주의 겨냥…“세계화는 역사적 추세”

[헤럴드경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0일 “세계화는 되돌릴 수 없는 추세”라고 강조하며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미국이 보이고 있는 보호 무역주의를 우회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진행된 ‘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 연설에서 중국을 세계 교역의 새로운 옹호자로 부르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다자간 무역체제를 지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하며 ‘미국 우선주의 정책’에 맞서 날을 세웠다. 시 주석은 “우리는 개발도상국들이 국제 교역과 투자로부터 더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게 다자간 무역체제를 지지하고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AP]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 앞서 무대에 올라 불공정한 교역과 지식재산권 도둑질을 비판, “이를 더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on[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