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교, 7년째 ‘사랑의 김장 나눔’ 실천…지역 2000여 세대 전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대교㈜의 임직원들이 영종도 사옥에서 사랑의 김장 및 머플러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인천대교 임직원들은 지난 2011년부터 지역 봉사자들과 함께 직접 김장김치를 담가 총 4만7200kg을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나누고 있다. 또 2015년부터는 연중 손수 만든 머플러도 전달하고 있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한 이날 ‘사랑의 김장머플러 나눔 행사’에는 인천대교㈜ 김수홍 대표이사와 임직원을 비롯해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봉사단, 나눔과평화의재단, 전국민주택시노조 인천본부 미추홀봉사단, (사)인문의향기, 인근 군부대 등 지역 사회단체와 군인 등 총 28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담근 김장김치 약 2만kg은 인천지역의 저소득 및 다문화 가정 2000여 세대에 10kg씩 전달했다.

또 임직원들이 1년 동안 직접 제작한 머플러 460개(누계 1,030개)도 인천지역 독거노인과 보육원 등에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김수홍 대표는 “7년째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 한 뜻으로 함께해주었기 때문”이라며 “매년 손수 김장을 하고, 1년 내내 머플러를 제작하면서 지역사회에 대한 애정을 키워가는 직원들과 함께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대교는 소외된 이웃과 사회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실질적인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개통 이후 ▷김장나눔행사 ▷다문화 음악방송 지원 ▷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 ▷장애인 직업재활 카페 운영 ▷지역주민 문화 활동 개최 ▷유기동물보호를 위한 도담도담동물누리 운영 ▷재활승마센터 운영 ▷우간다 신생아 모자 뜨기 캠페인 ▷무료법률상담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