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오는 13일 의총…복당 의원 징계 요구할 듯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이 오는 13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소집키로 한 가운데, 이날 의총에서는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절차에 대한 친박계 의원들의 징계요구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친박계 의원들은 바른정당을 탈당한 의원 8명이 한국당에 재입당 과정에서 절차의 문제가 있다며 의총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10일 정우택 워내대표는 의원 전원에게 13일 의총 소집을 공지했다. 현재 친박계 의원들은 재복당 과정에서 입당 심사를 비롯해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 등을 거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도 친박계 의원들은 복당 의원들이 앞서 집단 탈당한 것에 대한 책임을 묻는 등의 징계를 요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당으로 돌아온 이종구(좌)ㆍ김무성(우)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일각에서는 복당 의원들만이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당 지도부의 징계를 둘러싸고 홍준표 대표를 향한 불만이 터져나올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