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한 北에 솔솔 나오는 ‘북미 대화임박설’

-조셉 윤 “北, 60일 동안 핵ㆍ미사일 도발 중단하면 대화재개”
-틸러슨 “2~3개 채널 가동중”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지난 9월 이후 56일 째 북한이 핵ㆍ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자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의 대화타진설이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북한이 60일 동안 핵ㆍ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는 것을 전제로 직접 대화에 나서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WP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이날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달 30일 미국외교협회(CFR) 행사에서 “북한이 약 60일간 핵ㆍ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 이는 미국과 직접대화를 원한다는 신호”라고 말한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행사 참석자 두 명에 따르면 이런 윤 대표의 발언은 비보도를 전제로 나왔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0일 “북미 대화의 전제조건이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중단과 관련해 특정 기간이 있는 것은 아니야”며 “김정은은 내일이라도 미사일 추가발사로 우리를 놀라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틸러슨 장관은 다만 “미국과 북한은 메시지가 오가는 2~3개 채널을 가동하고 있으며, 서로가 결국 ‘그래, 첫 대화르 할 때가 됐다’고 할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대화’가 “협상개시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틸러슨 장관의 발언이 북핵문제를 놓고 북미가 공식 협상에 앞서 전초전 성격의 대화를 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