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등돌린 美中정상…”무역 美우선” vs “시장개방이 살길”

트럼프 “무역불균형 용납못해”…다자무역협정 거부, ‘새 세계무역질서’ 선언
시진핑 “세계화는 되돌릴 수 없는 역사적 흐름”…아태지역 경제 통합 촉구
미중 정상, APEC 최고경영자 회의서 상반된 선언 (PG)

미중 정상, APEC 최고경영자 회의서 상반된 선언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시진핑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황제 대접’, 이에 흐뭇해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난 8일부터 사흘간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 때 두 정상이 연출한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이들 정상은 1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 다낭을 나란히 방문해 상대방의 무역정책을 비판하듯 상반된 목소리를 쏟아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은 지난 9일 중국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환영식 모습.[AP=연합뉴스]

 

무대는 역내 기업인들이 참석한 ‘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회의)’이었다.

먼저 연단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은 작심한 듯 만성적인 무역 불균형을 더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인도·태평양지역에서 어떤 국가와도 양자협정을 맺을 준비가 돼 있다며 공정하고 호혜적인 교역을 주장했다. 지식재산권의 ‘뻔뻔한 도둑질’까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책임을 상대 교역국들에 돌린 것으로, APEC 회원국들을 겨냥한 셈이다.

21개 APEC 회원국 가운데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목한 최대 불공정 무역국이다. 미국은 한국과 맺은 자유무역협정(FTA)이 불공정하다며 개정 협상에 나섰고 멕시코, 캐나다와 맺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의 재협상도 진행하고 있다.

방중 기간에 중국으로부터 2천535억 달러(283조 원) 규모의 투자·무역 ‘선물 보따리’를 받고 중국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인 트럼프 대통령이 APEC 무대에서 예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베트남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CEO) 회의에서 연설하는 모습[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오전 중국을 떠나기 직전만 해도 공식 트위터에 “미국이 (중국과의) 무역에서 수천억 달러를 잃도록 놔둔 데 대해 나는 전임 정권들의 무능을 비난하지, 중국을 비난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자국민의 이익을 위해 한 것인데 어떻게 비난할 수 있겠는가. 나라도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의 양자 회담에서 어느 정도 실리를 챙겼다고 판단한 트럼프 대통령이 다자 통상외교 무대에서는 다자 무역체제를 통한 역내 경제통합에 반대하며 ‘미국 우선주의’를 명확히 각인시키는 전략을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손을 묶는 다자 무역협정을 거부하고 ‘새로운 세계무역 질서’를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트남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CEO) 회의에서 연설하는 모습[AP=연합뉴스]

 

반면 시 주석은 “세계화는 되돌릴 수 없는 역사적 흐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 무역주의를 겨냥했다.

시장 개방은 경제 발전으로 이어지지만 고립되면 뒤처진다는 것이 시 주석의 설명이다.

시 주석은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FTAAP) 창설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타결을 촉구했다. 아태지역의 무역 장벽을 허물어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자는 것으로, 중국이 주도하는 다자간 FTA들이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등 다자 무역체제에서 이탈하는 미국의 공백을 중국이 세계 통상 무대의 주도권을 잡는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시 주석은 “개발도상국들이 국제 교역과 투자로부터 더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게 다자간 무역체제를 지지하고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행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오는 11월 상하이에서 첫 국제수입박람회를 열어 중국시장을 개척하는 협력의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15년후 중국의 대외투자가 2조달러에 이르고 수입품의 총가치도 24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시장의 끊임없는 확대에 따라 발전 양상도 더욱 전면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PEC 회원국 대부분이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 무역주의를 우려하는 만큼 중국의 입지가 지금보다 넓어질 여지가 생긴 것이다.

이에 따라 11일 21개 APEC 정상들이 모두 모이는 회의에서 역내 교역 자유화와 경제통합이 이전보다 더 큰 이슈로 떠오르며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면충돌 가능성도 제기된다.(하노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