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P 결승 진출…정현이 14년만에 해냈다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
-안드레이 루블레프와 우승 다툼

[헤럴드경제]한국 테니스의 간판인 정현(54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000달러)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선수로는 14년만에 결승 진출이다

정현은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준결승에서 다닐메드베데프(65위ㆍ러시아)를 3-2로 꺾었다. 11일 안드레이 루블레프(37위ㆍ러시아)와 우승을 다투게 됐다.

이번 결승전은 정현에게 유리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루블레프와 두 번 만나 모두 승리했기 때문이다. 이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정현이 3-0으로 완승햇다.

정현이 투어급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올해 창설된 이 대회는 21세 이하 선수들 가운데 세계 랭킹이 높은 8명만 출전했으며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4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정한다.

따라서 이 대회가 공식 투어 대회인지, 아니면 단순한 이벤트성 대회로 봐야 할지 해석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ATP 인터넷 홈페이지는 이날 기사를 통해 ‘정현이 투어 대회 첫 결승에 나서게 됐다’고 명시해 이 대회를 투어 대회로 인정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다만 이 대회에는 ATP 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지 않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오른 것은 2003년 1월 이형택 이후 14년 10개월 만이다.

정현이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21세 이하 ‘차세대 주자’ 가운데 최강으로 공인받으며 넥스트 제너레이션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오르게 된다.

정현의 종전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은 올해 5월 BMW오픈 4강 진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