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김정은 ‘작고 뚱뚱’ 발언은 트럼프식 인신공격 대응법”

“먼저 모욕한 것에 대해 대응한 것일 뿐”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 [AP=연합뉴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작고 뚱뚱하다’고 한 것은 북한이 먼저 인신공격을 한 것에 대한 대응일뿐이라고 켈리엔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 고문이 말했다.

콘웨이 선임 고문은 12일(현지시간) 미 ABC뉴스 ‘디스 위크’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그를 먼저 모욕하는 사람에 대해 그가 대응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나는 김정은을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느냐”고 발끈한 것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트럼프 대통령을 ‘늙다리’라고 부르며 먼저 비판한 것에 반응한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을 올린 지 1시간여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도발이 아니라 진전을, 혼란이 아니라 안정을, 전쟁이 아니라 평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또 ‘김정은을 비난하는 트윗이 유익한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13일에 걸친 아시아 순방의 전체적인 맥락에서 볼 때 유익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안보와 테러리즘, 그리고 가장 중요한 북한 핵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또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보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더 신뢰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이 그것(미 대선 불개입)을 믿는다고 말한 것일 뿐”이라며 “이 대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통령은 미 정보기관의 평가를 믿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과 짧게 만난 후 미 언론에 “푸틴 대통령은 개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의 말은 진심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등 전직 미국 정보기관 수장의 이름을 거명하며 “거짓말쟁이들이며 폭로자들”이라고 주장해, 미국 내에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앞서 CIA 등 미 정보기관들은 이미 지난해 말 러시아가 민주당 이메일 해킹사건 등을 통해 미 대선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은 민주당이 대선 패배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꾸며낸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워싱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