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겸 해임…MBC노조 “정상화 신호탄”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MBC 노조는 김장겸 MBC 사장 해임결의안 의결에 대해 “공영방송 MBC가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는 역사적 첫발을 뗐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MBC노조는 13일 ‘김장겸 해임은 MBC 정상화의 신호탄’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김장겸 사장의 해임은 지난 9년 MBC를 장악한 김재철·안광한·김장겸 체제의 종식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김장겸 체제의 잔재를 몰아내고, 이들의 사법적 단죄를 위한 진상 규명 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9월 4일 총파업에 돌입한 노동조합은 이제 파업의 중단 시점을 논의할 것”이라며 파업 중단 및 업무복귀 수순을 밟을 뜻을 전했다.

MBC노조는 14일 파업 중단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김장겸 MBC 사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취임한 지 몇 개월 되지도 않은 공영방송 사장을 끌어내려고 온갖 권력과 수단을 동원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냐”며 “권력으로부터 MBC 독립을 끝까지 지켜내지 못해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급조하다시피 작성된 해임 사유들은 정권 입장에서의 평가, 그리고 사장의 직무 수행과 관련 없는 억지 내용과 주장으로 가득 차 있다”며 “정권의 정치 철학과 다르다는 이유로 자행한 언론 탄압과 방송 장악에 대해 ‘공영방송 정상화’라는 미사여구를 갖다 붙이는 권력의 뻔뻔한 민낯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앞으로 권력의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 탄압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하지만 악순환을 반복하기보다는 제가 마지막 희생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