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리커창 회동] “한중 조속한 정상궤도 복귀 최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과 중국은 양국 간 교류 협력이 조속히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게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 저녁 필리핀 마닐라 시내 소피텔에서 가진 회동에서 10·31 한중 관계 개선 발표와 베트남에서의 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을 토대로 양국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공감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사드 문제로 침체했던 양국관계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을 환기한 뒤 우리 기업들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문화·관광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리 총리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기업들의 애로 해소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국 간 경제분야 고위급 협의체의 신속한 재개와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와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을 요청했다.

이에 리 총리는 “중한 관계 발전에 따라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양국 간 실질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중한 양국은 상호보완성이 강해 중한 관계의 미래를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