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특수로…택배, 보험사도 갑부됐다

알리바바 관계사 주요 주주 재산 999억달러
SF익스프레스 창업주, 최대 수혜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급성장에 힘입어 택배사와 보험사 등 관련 기업에서도 갑부(자산 10억달러 이상)가 탄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의 재산 476억 달러(53조3000억달러)에 주요 관계사 주주 10명의 재산을 합쳤더니 모두 999억달러(약 112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알리바바 특수를 가장 크게 누린 분야는 택배업으로 모두 6명의 갑부가 탄생해 재산 합계가 368억달러에 이르렀다.

이 중에서 SF익스프레스 창업주인 왕웨이(王衛)는 재산이 201억달러로 불어나 알리바바 최대 수혜자가 됐다.

알리바바 자회사인 중안(衆安)온라인보험의 주주인 우야페이도 갑부 반열에 올랐다. 중안보험은 지난 9월 홍콩 증시에 상장해 6일 만에 주가가 57% 급등한 바 있다.

알리바바 내부에서도 차이충신 부회장은 재산이 115억달러로 불어나는 등 2명이 10억달러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