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올림픽 휴전 결의안 채택 예정

-“평창올림픽, 한반도ㆍ동북아 평화 분위기 조성 기대” 문항 포함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제 72차 유엔 총회 본회의가 열리는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13일(현지시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국제사회가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하자는 의미의 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체결될 예정이다. 올림픽 휴전결의는 올림픽 기간중 일체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고대 그리스 전통을 기념해 올림픽 주최국 주도 하에 1993년 이후 유엔총회에서 동ㆍ하계 올림픽을 계기로 2년마다 채택돼왔다. 

외교부는 내년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올림픽 휴전 결의 채택과정을 주도했다. 결의안은 △올림픽 기간 전후(개최 7일 전부터 종료 7일 후까지) 적대행위 중단 촉구 △스포츠를 통한 평화, 개발, 인권 증진 △평창 올림픽을 통한 한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 분위기 조성 기대 등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결의안은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관련, 평창올림픽의 역할을 강조하는 문항을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문재인 정부는 앞서 평창올림픽이 북한과의 긴장관계를 완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북한 측의 올림픽 참가를 기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결의안 소개를 한 뒤, 결의 채택 전 희망 회원국및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 옵저버의 발언을 거쳐 표결없이(컨센서스) 채택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총회에서는 결의안 채택시 통상 정부대표 1명 만 발언한다는 관례를 깨고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장의 결의안 소개 뒤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 선수가 이례적으로 추가발언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