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라크 강진 사망자 300명 넘어…3000명 부상

사진=AP연합

-이재민 5만명 예상…사상자 더 늘어날 수도

[헤럴드경제]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12일(현지시간) 밤 발생한 강진으로 인한 사상자 수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지진이 발생한 지 약 15시간이 13일 정오 현재 사망자는 300명을 넘어섰고 부상자도 3000명에 육박했다.

이란 정부에 따르면 13일 정오까지 328구의 시체가 수습됐고 부상자는 2504명으로 집계됐다.

이재민도 수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 사망자는 이란의 북서부 케르만샤 주(州)에서 발생했다.

지진이 강타한 지역이 오지인 탓에 아직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많아 구조 시간이 길어질수록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전세계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최악의 인명 피해를 낼 가능성이 높다. 올해 최대 인명 피해를 낸 지진은 9월 19일 멕시코 지진(규모 7.1, 사망자 370명)이었다.

지진 피해가 가장 큰 사르폴자하브와 에즈겔레 지역의 인구는 3만명 정도다.

이란의 한 지방정부 관계자는 이재민이 최대 5만명이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지진이 시작된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내 술라이마니야 주(州)에서도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다.

쿠르드 자치정부(KRG)는 이번 지진으로 13일 오전 현재 사망자가 7명, 부상해 입원한 주민이 321명이라고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18분께 발생한 이번 지진의 진앙은 이라크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다.

3시간 뒤 이란 케르만샤 주에서 규모 4.5의 여진이 이어졌다.

이번 강진으로 이란과 이라크뿐 아니라 터키, 요르단, 시리아, 아르메니아를 비롯해 이스라엘,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