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베네수엘라 신용등급 ‘선택적 디폴트’로 두 단계 강등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4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의 국가 신용등급을 ‘선택적 디폴트’(SD·Selective Default)로 강등했다고 밝혔다.

S&P는 베네수엘라가 각각 2019년, 2024년 만기인 채권의 이자 2억달러를 지급하지 못함에 따라 장기 외화표시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 ‘CC’에서 두 단계 하향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베네수엘라 신용등급을 디폴트 수준으로 내린 것은 S&P가 처음이다.

선택적 디폴트는 채무 일부에서 부도가 발생했으나 다른 채권에서는 지속적 상환 가능성이 있음을 뜻한다. 상황에 따라 ‘지급불능’을 뜻하는 디폴트(D·default)로 강등될 수 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정치적 긴장에 따른 경제난이 심화하면서 총부채가 1500억달러(약 167조3000억원)로 불어났으나 보유 외환은 100억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