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드 문제 제쳐놓고 한중관계는 별개로 정상화 발전”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ㆍ중 관계에 대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는 제쳐놓고 양국 간 관계는 그와 별개로 정상화 발전시켜 나가자는 것에 양국이 합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동남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의 프레스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아마 다음 방중 때는 사드 문제가 의제가 안 될 것으로 기대하고, 그때는 양국 관계를 더욱 힘차게 발전시키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번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에 사드 관련 언급은 양국의 외교 실무 차원에서 합의됐던 것을 양 정상 차원에서 다시 한 번 합의하고 넘어간 것으로 이해한다”며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중국이 사드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힌 것도 아니다. 여전히 중국 안보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고, 우리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오로지 북한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안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사드 문제는 언론에서 표현하듯 봉인된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후에 여러 가지 정상회의라든지 러시아 총리와의 회담 때는 사드 문제가 전혀 언급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15일 귀국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