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사드위기 속 흑자기록…3분기 영업이익 276억원

- 매출 증가와 자체적 비용절감 노력
- 2분기 적자에서 3분기 흑자로 전환
- 대량구매고객 영향…매출 1조4366억
- 다낭공항점 등 해외도 안정화 국면 진입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면세점(대표이사 장선욱)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3분기 매출 1조 4366억원, 영업이익 27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국내점은 3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는데 이 중 시내점은 8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공항점은 47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해외점은 10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드 위기 속에 2분기 적자(2분기 영업손실 298억원)를 기록했던 롯데면세점은 매출 증가와 함께 자체적인 비용절감 노력을 통해 3분기 흑자 전환했다. 다만 최근 중국인 매출 증가세는 대량구매고객의 영향이 커, 본격적인 사드해빙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보기는 힘들다는 지적이다.


해외점 매출은 올해 5월 오픈한 베트남 다낭공항점과 일본 긴자점의 매출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전분기 대비 27% 증가한 38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적자폭 또한 146억원에서 105억원으로 41억원 감소하며 지속적인 손익개선이 이루어지는 등 안정화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는 평이다. 또한 추후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에도 추가 출점을 검토하고 있어 해외점 매출의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해외 5개 국가에 6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