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 “나타난 증거 못 덮어…정치보복 아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 수사 등을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특정인을 처벌을 위한 수사가 아니라 증거에 의한 수사인 만큼, 나타난 증거를 덮고 갈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수사를 통해 다시는 국가기관을 이용한 권력 남용이 없도록 제도화하고, 후세에 교훈으로 남길 필요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 장관은 또 이 전 대통령이 귀국하면 출국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여당 의원들의 요구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에 필요한 범위에서 출국금지를 할 것으로 안다며, 지금 미리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