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마른 오징어’…강원 동해안 가공업체 존폐위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원도 내 오징어 가공업체들이 국산은 물론 수입산 오징어 어획량 급감으로 제때 원료를 구하지 못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도내 오징어 가공업체의 국내 조미 오징어 생산량은 70∼80%에 이른다.

이들 업체가 원료난으로 줄줄이 휴업을 예고해 대규모 실직 사태에 직면하는 등지역경제에 큰 타격이 우려된다.

원료의 40%를 차지하는 동해안 오징어는 중국어선들의 무차별 조업 등으로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다.

60%를 차지하는 페루, 칠레 등 해외 수입 물량은 전 세계적인 이상기온 등으로 아예 물량을 찾아볼 수 없는 등 원료난에 시달리고 있다.

강원도 오징어가공업협동조합에 따르면 27개 도내 오징어 가공업체 대부분이 이달 말부터 원료를 구하지 못해 순차적으로 휴업에 돌입해야 할 처지다.

전체 종업원 1천 명 중 절반인 500여 명이 당분간 실직해야 할 위기를 맞았다.

내년 3월까지 작업중단이 예상된다.

휴업 결정은 협회가 구성된 지 40여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강원도 오징어가공협동조합 관계자는 “페루 등 해외에서 오징어를 구하고 있지만, 아예 물량이 끊겼다”라며 “앞으로 휴업하는 업체들은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정부 차원의 대책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오징어 가공업은 도내 수산업을 대표하는 업종이었던 만큼 휴업 여파는 클 전망이다.

특히 한때 강릉시 주문진읍 전체 인구의 70%가 관련 산업에 종사했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지만, 어획량 급감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10일까지 도내 오징어 어획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 가까이 줄어든 3천653t에 불과하다.

3년 평균 오징어 어획량인 6천719t보다 절반가량 감소했다.

동해안에서 오징어가 자취를 감춘 것은 중국어선들이 북한수역에서 무차별 조업을 하기 때문이다.

북한수역에서 조업하는 중국어선은 2004년 140척에서 2016년 1천238척으로 12년새 9배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15일 강원도 환동해본부에서 주문진 오징어 가공업체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한다.

회의는 강원도를 포함해 강릉시, 강릉고용 플러스센터, 농협, 신한은행, 중기중앙회 강원지역본부,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자 등이 참석해 기업의 건의·애로사항 청취, 실직자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또 금융권 대출금 상환연기, 실직자에 대한 일자리 마련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양민석 강원도 경제진흥국장은 “이번 오징어 가공업체 위기는 도와 강릉시 관계기관이 함께 뜻을 모아 오징어 가공업체의 현안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 강원본부는 고용노동부에 강릉 주문진 지역의 고용재난지역 선포 등을 건의하기로 하는 한편 금융기관에 대출만기 연장과 대출금리 인하를, 강원도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