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MB 다스, 가장 치졸한 일…굉장히 외로울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때 ‘MB(이명박)의 남자’로 불렸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 비밀계좌 의혹에 대해 대응하지 않는데 대해 “수상하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4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사실이 아니라면)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저 사람 엉뚱한 소리하고 다닌다’며 뭘(소송을) 걸든지 해야 하는데 대응이 없다. 좀 이상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다스(DAS)의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 “미국 수사기관에서 MB의 수상한 돈의 흐름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며 MB의 해외 비밀계좌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이와 관련, ‘MB가 대응이 없다는 건 혐의가 있다고 볼 수 있는 거 아닌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중 유독 다스에서 김경준에게 140억 원이라는 돈을 받아냈다. 제가 당시에도 ‘이건 정말 이 정권에서 벌어진 일 중 가장 치졸한 일이 될 것’이라 느꼈다”며 “그걸 꼭 대통령 재임기간 중에 그렇게 받아내야 되는 건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MB에 대한) 호감이 별로 없지 않나. 은근히 ‘당하는 꼴을 봤으면 좋겠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은 것 같다. 굉장히 외로울 것”이라고 추측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