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반도체 승승장구’ 모바일용 D램 세계시장 점유율 86%

[헤럴드경제]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반도체 제조 기업의 모바일용 D램 세계시장 점유율이 86%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디램익스체인지의 트렌드포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삼성과 SK를 합친 시장 점유율은 85.6%로 집계돼 미국(12.4%)과 대만(2.0%)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삼성ㆍSK 두 회사의 합계 점유율은 전분기 83.2%에 비해서도 올랐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37억8000만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해 58.3%의 점유율로 1위였다. SK하이닉스는 전분기보다 30.7%가 증가한 17억6400만달러의 매출로 2위를 기록했다. 시장점유율은 전분기 대비 5.5%포인트가 상승한 27.2%였다. 미국 마이크론 그룹(12.4%)이 3위에 올랐으나 1, 2위와의 격차가 컸다. 마이크론은 대만 공장의 사고 여파로 매출이 13%나 줄어 SK하이닉스와의 차이가 더 벌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SK하이닉스는 성수기 효과를 등에 업은데다 삼성전자나 마이크론에 비해 제품의 평균 판매단가가 높았던 것이매출 증대에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3분기 전세계 모바일 D램 시장의 매출 총액은 64억7800만달러로, 전분기에 비해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렌드포스 보고서는 올 4분기에도 모바일 D램 시장의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모바일 D램 가격이 10~15% 가량 더 오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4분기 매출 증가율은 3분기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