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빌라 화재…주민 7명 화상·연기흡입

[헤럴드경제]25일 오전 7시 29분께 대전시 동구 자양동 3층짜리 빌라에서 불이나 주민들이 대피했다.

불은 1층 박모(58·여)씨 집 내부를 모두 태우고 24분 만에 꺼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불이 나자 빌라 주민 21명이 대피를 했고, 이 과정에 7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대전 소방본부는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