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강원 영서에 비…”점차 남부로 확대”

-강원 영서·산지에는 최대 10㎝ 눈

[헤럴드경제]25일 오후로 접어들면서 중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 현재 인천(영종도)의 하루 강수량은 22.5㎜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서울(공항동) 12.5㎜, 경기 부천 10.5㎜, 경기 연천 8.0㎜, 강원 철원 5.5㎜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비가 내렸다.

논술 시험일인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학부모들이 논술을 마친 수험생 자녀들을 맞이하기 위해 우산을 쓰고 수험장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기상청 관계자는 “오전까지만 해도 전국이 대체로 맑았는데 북서쪽으로부터 접근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흐려졌다”면서 “중부에는 곳에 따라 천둥과 번개가 칠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는 차차 다른 중부 지역과 경북 북부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는 밤이 되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는 곳이 있겠다.

오후 3시를 기준으로 강원 화천에는 눈이 내려 1.5㎝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경기와 충북 일부 지역에서도 이날 한때 눈발이 날렸다.

서울·경기의 이날 예상 강수량은 5∼20㎜다. 강원 영동, 충청,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는 26일 낮까지 5㎜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낮부터 26일 낮까지 강원 산지와 강원 영서에는 각각 3∼10㎝, 1∼3㎝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내린 비나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시설물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