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ㆍ국민의당 “김영춘 장관 사퇴하라”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에 대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바른정당은 대통령의 직접 나서 진상을 설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3일 세종청사 해수부 브리핑룸에서 논란이 된 세월호 현장 유골 은폐와 관련해 경위를 설명·사과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5일 국민의당은 이행자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장관은 24일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에서 세월호 유해 추가발견에 대해 ‘은폐한 것이 아니라 늑장 보고한 것’이라고 답변했다”며 “세월호 사고 늑장보고로 304명의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 정녕 변명이라고 하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도록 하겠다’는 김 장관의 답변은 지금은 책임질 일이 없다는 것인가”라며 “김 장관은 꼬리 자르기와 책임 회피로 사건을 얼버무리지 말고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김영춘 장관은 전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 관련 거취 문제를 묻는 야당의 질의에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저의 책임이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3일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김 장관은 사퇴의사부터 표명하고 진상조사에 임하기 바란다”고 했다. 장 대변인은 “김 장관의 발표(세월호 유골 은폐사건 조사 1차 발표)는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수습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며 “진상조사는 사법기관에 맡기고 지금 김 장관이 해야 할 일은 사퇴”라고 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서서 분명히 책임지고 반성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밝혀야 한다”며 “아직도 자신들이 야당인양 착각에 사로잡혀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