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대북 확성기로 귀순직후부터 ‘JSA 귀순병’ 소식 전파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군 당국이 최전방 지역에서 운용 중인 대북 확성기 방송으로 북한군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귀순사건 소식을 자세히 전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군 당국에 따르면 대북 확성기 방송이 송출하는 FM 라디오 ‘자유의 소리’는 지난 13일 북한군이 귀순한 직후부터 이 소식을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다. 특히 이 방송은 북한군 귀순사건 경위부터 아주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귀순자 상태에 이르기까지 이번 사건 소식을 자세히 내보내고 있다. 


우리군은 대북 확성기 방송을 통해 지난 22일 유엔군사령부의 JSA 폐쇄회로(CC)TV 영상 공개 이후에는 북한군 추격조가 군사분계선(MDL) 남쪽으로 총을 쏘고 일부는 MDL을 넘은 사실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날에도 방송을 통해 “얼마 전 판문점을 통해 탈북한 북한 군인의 영양 상태가 알려졌다”며 영양실조를 앓는 북한군이 많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군 당국은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조치로 최전방 10여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일제히 재개했다. 방송은 전방 10∼20㎞에서도 들을 수 있다.

정부는 지난 7월 북한에 최전방 지역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당국 회담을 제의했고 대북 확성기 방송도 거론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북한은 제의에 응하지 않았다.

sagamor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