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세’ 쿠슈너-이방카, 백악관 퇴출 위기?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와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백악관에서 퇴출하는 방안을 최근 논의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백악관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연말까지 웨스트윙(백악관 집무동)에서 이방카-쿠슈너 부부를 떠나도록 하는 방안이 논의된 적 있다”고 전했다.

이방카는 백악관 보좌관, 쿠슈너는 백악관 선임고문 직책을 가지고 있다. 

사진=EPA연합

켈리 비서실장은 특히 쿠슈너에 대해 자신의 통제 하에 있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NYT는 전했다. “쿠슈너는 나를 위해 일한다”고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켈리 비서실장은 NYT에 “그런 방안을 논의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지난 7월 취임한 켈리 비서실장은 백악관 군기반장으로 통한다. 지난 여름 권력투쟁으로 시끄러웠던 백악관 질서를 다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