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쓰레기 매립장 화재…이틀째 진화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북 안동시 수하동 쓰레기 매립장에서 25일 오후 4시 33분께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19시간째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나자 인력 107명과 헬기 2대, 펌프차 2대 등 장비 119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안동소방서]

하지만 화재 진압과정에서 쓰레기 더미 안으로 물이 잘 스며들지 않고 가연성 물질이 많아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동소방서 관계자는 “현재 안동에 비가 조금 내리고 있어 오늘 오후에는 모두 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쓰레기 내부에서 자연 발화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