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서강대 등 주요대학 논술시험 대체로 평이

- 종로학원 분석, 영어 절대평가로 수시경쟁률 높아질 것

[헤럴드경제] 25일 실시된 주요 대학 수시모집 논술시험이 대체로 평이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26일 종로학원 학력평가연구소는 전날 시행된 연세대와 서강대, 성균관대, 경희대, 숭실대, 세종대 등의 논술문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연세대 자연계열 논술은 수학·과학 모두 작년보다 쉬웠다고 평가됐으며, 수학은 이차곡선, 정적분, 경우의 수 등 고등학교 수학 중 고난도로 분류되는 부분에서 문제가 나왔고, 과학은 주요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 내 주요 개념들을 중심으로 출제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연세대 인문계열 논술 주제는 근대와 근대 이전의 ‘신뢰-신용관계’에 관한 것으로 경제성장률과 관련한 도표도 제시됐다.

성균관대 인문계열 논술은 작년보다 다소 쉽고, 경영·경제계열은 조금 어렵게 나온 것으로 분석됐다.

6개 지문을 분류·요약하는 문제 주제는 ‘인간의 합리성과 비합리성’, 자료분석 문제는 물가상승률, 혐오시설 설치 비용·인식, 통근 거리와 집값 등에 관한자료가 풀이 대상이었다.

서강대 자연계열 논술도 지난해와 비교해 난이도·유형에서 큰 변화가 없었다.

경희대 인문계열 논술 1번은 국가운영 방식에 관한 생각을 묻는 문제로 국가운영을 위해 현실에 맞춰 계략이나 무력 등 ‘위선적 방식’을 사용해도 된다는 주장과 정치 행위에는 신념과 목적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대비시켰다.

경희대 자연계열 논술은 작년 난이도·유형이 유지됐으며 수학문제는 함수의최대·최소와 삼각함수 미분 등이 문제 해결에 필요한 개념이었다.

김명찬 학력평가연구소장은 “올해 수능 영어영역 절대평가 시행으로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춘 학생들이 늘어 수시 경쟁률이 높아질 것”이라며 “가채점 결과·예상 등급 커트라인을 비교해 최저학력기준에 다소 떨어져도 논술시험을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