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발리 화산분화,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 없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외교부는 인도네시아 발리섬 아궁산에서 화산재 및 연기가 분출된 것과 관련해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은 화산분출 동향 및 이에 따른 공항운영 현황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주재국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우리 국민 신변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와 국가별 맞춤형 로밍문자(SMS)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체류중인 국민들에게 화산주변 이동금지, 신변안전 유의 및 여행일정을 조정해 줄 것 등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발리국제공항은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라며 “다만 호주 등 일부 외국 항공사는 자체적으로 입출국 항공편을 취소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