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安, 기어이 통합하려면 보따리 싸서 나가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26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안철수 대표를 겨냥 “그 길을 결단코 함께할 수 없는 것이고, 가고 싶은 사람만 가라”며 ”기어이 통합을 하겠다면 보따리를 싸서 나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살리겠다고 정치공학에만 매달리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고 한심하지만, 그 정치공학도 참으로 위험천만하기 그지없다”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한국당과 통합 협상을 하는 바른정당과 어떻게 통합할 수 있나”라며 “신 YS(김영삼 전 대통령) 3당 합당의 길에 휩쓸려 달라는 것인데, (안 대표는) 아니라고 하지만 지금까지 언행을 보면 믿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지원 전 대표 역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 대표는 부인하지만, 상대는 단계적3당 통합론을 주창한다”면서 “(이에 대해 국민의당에서는) 다수의 의원이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DJ(김대중 전 대통령)도 정체성이 완전히 일치하는 뿌리가 같은 원내 8석의 꼬마민주당과 통합했다”면서 “정체성이 완전히 다른 DJP(김대중·김종필)연합은 통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 “선거연대와 정책연합을 통해 DJP연합으로 발전했고, 집권해서도 JP가 DJ 정체성을 인정했다”면서 “중앙정보부 출신 보수인 강인덕 통일부 장관의 입을 통해 햇볕정책을 얘기하도록 리더십을 발휘했다”고 했다.

그는 “정치는 명분과 실리가 있어야 한다”면서 “통합으로 정체성과 가치를 잃고, 원내 의석도 잃는다면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