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스켈레톤 월드컵 2연속 금메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23·강원도청)이 2회 연속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2017-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에서 1, 2차시기 합계 1분44초34의 기록으로 1위에 오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윤성빈은 2차, 3차 대회 모두 금메달을 차지하며,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전망을 밝혔다.
은메달은 러시아의 니키타 트레구보프(1분45초09)가 차지했고, 윤성빈의 라이벌인 토마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1분45초33으로 동메달에 머물렀다.

이날 윤성빈의 경기는 완벽했다. 1차시기에서 51초99의 트랙신기록을 세우며 1위에 올랐으며, 2차시기에서도 52초35로 출전선수 중 가장 좋은 순위를 마크하면서 금메달을 확정했다.

스타트 기록도 1차, 2차 각각 4초52, 4초50으로 모두 1위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