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집에 괴한 침입…“카드빚 2400만원 때문에 범행”

[헤럴드경제] 최순실(61) 씨 딸 정유라(21) 씨의 집에 괴한이 침입해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카드빚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3시께 이모(44) 씨가 택배기사로 위장해 강남구 정 씨의 자택에 침입했다. 이 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경비원을 위협해 정 씨가 사는 6층까지 올라온 뒤 집 안으로 들어와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정 씨의 마필관리사 A 씨가 흉기에 옆구리를 찔리는 부상을 당했다. 정 씨는 다친 곳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후 3시18분쯤 이 씨를 검거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정 씨의 거주지가 있는 M빌딩 [사진=연합뉴스]

피습당한 A 씨는 서울 행당동 한양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범행 일주일 전부터 정 씨의 집 주소를 미리 검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정 씨와 금전 관계가 있다고 진술했지만, 이후 “카드빚 2400만 원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에 대해 “금전관계는 지어낸 얘기고, 카드빚 때문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정치적 목적은 전혀 안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